• 최종편집 2021-10-22(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05 20: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일종.jpg

국방부, 통신사와 병사 통신요금제 구두협의만 진행

장병 1일 사용 3시간온라인전용 요금제보다 비싸

 

성일종(사진) 국회의원은 5국방부는 통신사가 병사전용 4G 통신요금을 인하하도록 유도하고, 모든 통신사가 5G 병사 전용 요금제를 출시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성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서면답변에 따르면, 국방부는 병사전용 통신요금제(4G)를 도입할 때 통신사와 서면협약은 없이 구두협의만 진행했다.

또한 5G 요금제 출시를 위해 노력한 것은 지난 20209병사전용 5G 휴대전화 요금제 출시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과기부에 발송한 것이 유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방부는 지난 2020626‘20-1차 군인복무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일과 후 병사 휴대전화 사용71일부터 전군에 시행했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후 6~9시이며, 주말은 오전 830분부터 오후 9시다.

이에 현역 장병들은 휴대전화를 평일 기준 하루 3시간밖에 사용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통신 3사의 병사전용 4G요금제는 온라인전용 요금제보다 더 비싸다는 지적이 나온다.

성 의원은 국방부는 병사전용 요금제 관련해 과기부로 공문만 보내고 말 것이 아니라 통신사들과 직접 접촉해 4G 요금제 인하 및 5G 병사전용 요금제 전면도입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20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일종 의원 “병사 전용 4G 요금제 인하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