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김태흠 지사 “지역대학 살아남으려면 ‘혁신’ 필요”

내년 라이즈(RISE) 사업 앞두고 제1회 고등교육정책협의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2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대학총장간담회.jpeg
▲김태흠 충남지사가 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라이즈 사업에 참여하는 도내 24개 대학 총장과 ‘2024 제1차 고등교육정책협의회’를 개최한 가운데 김 지사가 각 대학총장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도내 참여 24개 대학 총장 참석

뼈 깎는 구조조정 · 특성화 강조

 

김태흠 충남지사가 3일 “지역대학이 살아남으려면 완전히 판을 깨다시피 하는 혁신이 필요하다”며 “뼈를 깎는 구조조정과 특성화 등 라이즈 체계와 함께할 의지가 있는 대학에는 전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사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지역혁신중심 대학 지원체계(라이즈, RISE) 사업에 참여하는 도내 24개 대학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4 제1차 고등교육정책협의회’에서 전국 단위 대학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이 같이 과감한 고등교육 혁신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날 협의회는 내년 시행을 앞둔 ‘충남 라이즈’ 기본계획(안)을 공유하고, 각 대학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도는 기본계획에 지역혁신 성장을 견인하는 경쟁력 있는 대학 육성을 목표로 ▷산업 연계 인재 양성 기반 마련 ▷지산학연 협력생태계 구축 ▷일-학습-삶 연계 강화 ▷성장과 나눔의 가치 기반 힘쎈충남 도약 등 4개 프로젝트, 17개 단위과제를 담았다.

 

다음 달에는 대학별 1대 1 간담회를 실시해 라이즈 기본계획의 세부 과제별 참여 의사를 확인하고, 단위과제 조정 및 성과평가 지표 선정 등 의견수렴 과정을 지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사업이 본격 시행되기 전 각 대학의 개별적 상황과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 정책 등 대학과 협력을 통해 충남의 교육과 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김 지사는 “충남은 라이즈 사업을 활용해 학생과 교수의 정원을 줄이고, 전국 대학과 견주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키워나갈 것”이라며 “폐교까지 가는 대학은 법인재산의 30% 정도는 돌려받을 수 있도록 제도개선도 적극 건의해 일방적인 희생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62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태흠 지사 “지역대학 살아남으려면 ‘혁신’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